산돌학교_4.png

산돌학교 이야기

봄과 여름사이, 그 때 산돌은!


봄과 여름의 사이 6월,

산돌자립여행을 하룻동안 즐겁게 다녀왔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실내 위주로 지내다 오랜만에 만난 바깥 활동은

서로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는 시간이였습니다.


멋있는 바다와 풍경들,

즐겁고 신났던 영화,

우리 친구들과 함께해서 더 맛있는 점심까지..

안전수칙을 최대한 준수하며

하루를 선물받은 마음으로 좋은 추억을 만든 시간이였습니다.



행복이 알음알음 담겨있는 모습들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조회수 2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2년 3월 5일이 산돌학교의 15번째 생일이었습니다. 어느 새 시간이 이렇게 흘렀습니다. 초등학생이었던 ○○이가 이십대 건장한 청년이 되었습니다. 우리 ♡♡이는 화장을 하고 높은 굽 구두를 신고 싶은 아가씨가 되었습니다. 2007년 50여평 공간을 빌려 하루하루 살아 갈 걱정을 해야 했던 그 처음 시작부터 오늘까지의 과정과정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